3주 뒤 온다던 코백스 AZ백신 21만명분 모레 도착…화이자 6월말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공급하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1만6000명분(43만2000회분)이 3일 오후 2시 55분께 국내에 들어온다. 이 백신은 당초 지난달 말 도착하기로 돼 있었으나 이달 셋째 주로 3주 뒤로 밀렸다가 다시 앞당겨진 것이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당초 코백스에서는 4월 중순경에 백신이 도착할 것이라고 통보했으나, 계약 등 조달과 관련한 행정절차 등이 조속히 마무리돼 당초보다 앞당겨 도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물량은 당초 계획됐던 34만5000명분(69만회분)보다는 12만9000명분 줄어든 것이다.

3주 뒤 온다던 코백스 AZ백신 21만명분 모레 도착…화이자 6월말

이와 함께 코백스가 공급하는 첫 화이자 백신 14만8500명분(29만7000회분)은 6월 말에 국내로 들어온다. 추진단은 “코백스 화이자 백신이 6월 말에 29만7만회분이 공급될 계획”이라며 “6월 말 도착 예정인 물량은 당초 할당받은 화이자 물량 41만4만회분 중 지난 2월 26일 도착한 11만7만회분을 제외한 잔여 물량”이라고 밝혔다.추진단은 화이자사가 2분기에 직접 공급할 300만명분(600만회분)의 인도 일정도 확정됐다고 전했다. 화이자 직계약 물량은 4월 100만회분, 5월 175만회분, 6월 325만회분이 각각 들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