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코로나 시대 봄여행 “꽃놀이 대신 안전한 ‘룸콕’ 힐링여행 선호”

올해 봄 여행은 호텔·리조트 등 숙소에 머무는 ‘룸(room)콕 여행’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상생활은 물론 여행·레저활동에서 방역·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나타난 코로나 시대 새로운 여행소비 트렌드다.숙박·모바일티켓 예약플랫폼 여기어때가 31일 발표한 ‘봄 여행 트렌드’ 결과에 따르면 ‘룸콕 힐링여행’이 봄 여행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랐다. 봄 여행의 대명사인 ‘꽃놀이’만큼 선호도가 올라가면서다. 여기어때 모바일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