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쓰고 치고 만들고…몸으로 부딪쳐야 추억 남는다

“제주 여행 중에 구식 타자기로 필사하는 체험을 했는데 글을 쓰는 내게 온전히 집중하는 편안하고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타닥타닥 타자기 소리만 들리는 순간이 그렇게 좋을 수 없었습니다.”서울 사당동에 사는 이소은 씨(34)의 제주 체험 여행담이다. 이씨처럼 제주에서 체험 여행을 즐기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수많은 여행지를 둘러보기에도 바쁠 텐데 체험 프로그램까지 참여하려는 이유가 뭘까. 음성원 에어비앤비 코리아 미디어정책총괄은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