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 신규 확진자수 200명 근접…43일만에 최대치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00명에 근접했다. 재확산 위험성이 커졌다는 우려가 나온다.서울시는 1일 0시 기준으로 전날 하루 시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9명이라고 밝혔다. 그 전날인 지난달 30일 158명보다 41명 많고, 지난 2월 16일 258명 이후 43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서울에서는 지난해 11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일어나 하루 확진자 수가 12월 24일 552명까지 치솟았다가…